한국농어촌공사의 노사는 최근 전직원이 참여하는 단합행사를 취소하고, 행사비용 1억2천만원을 모아 장애인, 독거노인 등 어려운 이웃 돕기에 쓰기로 했다.

농어촌공사(사장 홍문표)는 제29회 장애인의 날인 20일을 ‘사회공헌의 날’로 정하고 본사와 지역본부, 지사, 사업단 등 소속 직원 3,0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전국의 장애인 복지센터와 노인복지시설, 독거노인 가정을 방문해 전기배선 점검과 화장실, 수도시설 등 집수리와 청소, 빨래, 목욕봉사와 더불어 생활이 어려운 가정에 대한 생필품 지원과 성금, 사랑의 도시락을 전달했다.

농어촌공사 본사는 20일 홍문표 사장과 김종석 노조위원장 등 직원 100여명이 도시락 1,000개를 만들어 안양시가 주최하는 장애인의 날 기념행사에 참석하는 장애인에게 전달했다.
저작권자 © 농업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