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수예고제’ 큰 호응, 시설 개보수 시급

한국농어촌공사은 지난 8월부터 10월까지 실시한 물관리 업무에 대한 농업인 만족도 설문조사를 조사한 결과 100점 만점 중 평균 84점을 받아 만족도가 비교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지난 19일 밝혔다.

농어촌공사에 따르면 농업인 만족도는 지난해 83.8점보다 소폭 상승했으며, 특히 논에 물을 공급하기 전에 미리 농업인에게 알려 주는 급수예고제의 경우 95점으로 농업인으로부터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다. 또 필요한 시기에 필요한 양의 물을 공급받았다고 생각하느냐의 질문에 84.8점을 기록했다.

반면 수초제거와 수로 관리는 76.5점, 물관리 개선 78.1점 등으로 물관리업무 평균(84.8점) 이하의 점수를 보여 앞으로도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농업인들이 모두 1,410건의 건의사항을 제출했는데, 그 가운데 ‘수로 관리 및 수로 건설’ 관련 건의가 45.8%로 가장 많았고 ‘물 공급 및 물 관리’ 관련 건의가 21.8%였다. 노후된 수로의 재정비가 필요하며 시설확충이 시급하다는 진단이다.

이와 함께 165개 시·군지하수 관련 업무담당 공무원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도 평균 90.2점으로 높게 나타났다. 특히 지하수 계획수립과 개발이용, 기술검토, 민원처리분야 등에서 고루 매우 만족하거나 만족한다는 응답을 보였다. 다만 지하수관리에 있어 무분별한 지하수개발(31%)과 담당인력 부족(18%), 관리주체 다원화(16%), 지하수시설 노후(10%), 상시 점검요원 부재(10%) 등을 문제점으로 지적했다.

농어촌공사 관계자는 “조사 결과를 토대로 내년에 제도를 개선하고 시설을 현대화하기 위한 예산확보를 위해 관계기관과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농업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