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화 가능성 높은 16개 분야 48개 기술 홍보

농업연구를 통해 개발된 식품·의약·신소재 기술 등을 신속하게 중소기업에 이전키 위한 사업 설명회가 열렸다.

농촌진흥청은 지난달 30일 중소기업중앙회 소속 연합회와 협동조합 이사장 18명을 농진청으로 초청해 중소기업에 기술을 이전하면 상업용 제품 개발이 가능한 농업연구성과 실용화를 촉진키 위한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 설명회에서는 최근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샴페인 막걸리, 녹파주, 돼지다리 생햄 등 발효식품과 쌀쌈, 쌀국수, 굳지 않는 떡 등 쌀 제품, 봉독화장품, 인공고막, 감귤인공피부 등 식의약소재 제품, 쓴메밀, 산양유, 콜라겐 등 항산화와 성장촉진 효과가 있는 기능성 제품 생산 기술 등 16개 분야 48개 기술이 소개됐다.

설명회에 참석한 중소기업협동조합 이사장들은 농진청의 우수 농축산 기술을 활용한 사업화, 농식품 기업의 기술수요 파악 등 농림수산분야의 강소 농·기업들을 육성키 위해 농진청과 농업기술실용화재단, 중소기업중앙회 간에 협력체계를 구축키로 합의했다.

농진청 민승규 청장은 인사말을 통해 “현재의 농업은 먹을거리를 넘어 IT, BT, GT를 융·복합해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변모해 가고 있다”며 “이런 추세에 맞춰 부가가치가 높은 개발 기술을 중소기업이 이전받아 실용화된 상품을 많이 개발한다면 농가의 안정적인 소득증대와 중소기업의 기술경쟁력을 높이는 상생과 동반성장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농업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