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농어촌공사는 영농철 안정적인 농업용수 공급을 위해 이달부터 내년 연말까지 114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농어촌지역에 9만명의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라고 지난 9일 밝혔다. 공사의 이번 채용계획은 전국 94개 지사를 통해 실시되며, 주로 용배수로 수초제거, 양배수장 및 수문 정비, 토사 준설, 쓰레기 수거 등 업무를 추진할 예정이다.
공사는 우선 농한기인 이달부터 내년 4월까지 수초제거 및 준설, 시설 보수보강 등 정비를 실시하고, 영농기에는 기존 수로 유지관리와 병행해 시설 정비를 추진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농업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