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측본부, 평년대비 3만3,000~5만 톤 감소 전망

 

2021년산 중만생종 양파 생산량이 1136,000~1153,000톤으로 전망됐다. 이는 전년(1137,000)과 비슷하지만, 평년(1186,000)에 비해서는 4.2~-2.8% 적은 물량이다.

농업관측본부는 지난 2월에 실시한 실측조사에서 2021년산 중만생종 양파의 재배면적을 평년보다 11% 감소한 15,593ha로 집계한 바 있다. 이를 기준으로 2021년산 중만생종 양파의 예상단수를 적용한 결과, 평년보다 8~9% 증가한 7,288~7,396kg/10a로 분석됐다. 이는 구 비대기인 4~5월 기상여건이 좋아 단위당 수확량이 크게 증가했던 전년과 비슷한 수준이다.

 

 

국승용 농업관측본부장은 최근 양파 작황이 양호해 공급 과잉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있는 것이 사실이지만, 재배면적이 평년대비 11%로 비교적 큰 폭으로 감소했기 때문에 생산량은 평년보다 적을 것으로 보이다고 밝혔다.

한편 6월 신선양파 수입량(520일 기준)317톤으로 전년동기(684) 대비 38.6%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신선양파의 수입관세 135%를 감안할 때 민간수입가능가격은 kg1,100원 수준으로 보이며, 시장 출하가능가격은 kg1,200원 안팎으로 분석됐다.

 

저작권자 © 농업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