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 바이어 “한국산 과일...높은 가격에도 인기”

 

캄보디아에서 한국산 딸기 판촉행사가 개최됐다.

지난해 1223일 캄보디아 프롬펜에서 열린 행사에서는 한국산 딸기를 이용한 프리미엄 디저트 뷔페식으로 11개의 핑거푸드와 디저트 메뉴가 소개됐다. 캄보디아 대형유통매장에 과일을 납품하는 바이어 림치봉(Lim Chybong) 씨는 캄보디아의 열대과일은 단맛이 강한데 한국산 딸기는 새콤한 맛도 있어 높은 가격임에도 현지 소비자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면서 이번 행사를 계기로 한국산 딸기 외에도 신선하고 다양한 한국산 과일들을 취급하고 싶다고 전했다.

한국산 딸기의 캄보디어 수출 실적은 지난 201726,000달러 수준에서 지난해 32만 달러까지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또한, 샤인머스켓 수출이 11월 기준 전년 동기대비 43% 증가하는 등 캄보디아에서 한국산 프리미엄 과일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기노선 식품수출이사는 이번 행사를 통해 캄보디아 시장에서의 한국산 딸기의 인기와 성장 가능성을 실감할 수 있었다딸기 외에도 한국산 프리미엄 신선 농식품의 판로개척과 수출확대를 위해 다양한 마케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농업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