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ha 당 1~2톤 살포시 메탄 배출 14% 감축

벼 수확량 15% 증대, 식감 향상 등 효과

규산질 비료가 벼 재배 논에서 발생하는 메탄을 줄여 온실가스 저감 국가 고유계수로 인정받았다. 규산질 비료는 철강 생산 공정의 부산물인 슬래그의 주성분인 규소를 활용해 만든 비료다. 그동안 메탄 배출 감소 효과는 여러 연구에서 검증됐으나 국가 고유계수로 승인된 것은 처음이다.


최근 포스코는 경상대 및 한국협화 등 규산질비료 생산자 협의회와 공동 연구하고 국립농업과학원이 산정한 ‘규산질 비료 시용에 따른 벼 논의 메탄 발생 감축 계수’가 환경부 소속 국가 온실가스 통계 관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국가 고유 온실가스 배출계수로 승인됐다고 밝혔다.


규산질 비료는 미량 함유된 철 이온이 메탄 생성균의 활동을 저하시킨다. 메탄은 2018년 기준 국가 온실가스 배출량의 3.8%를 차지하는데, 22.7%가 벼 재배 논에서 발생한다. 규산질 비료없이 재배 시 1헥타르(1만㎡) 당 약 320 kg의 메탄가스가 발생한다.

 

 

환경부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가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규산질 비료 추천 사용량인 1헥타당 1.5톤을 투입하면 275.2kg의 메탄가스 발생으로, 이를 사용하지 않은 것과 비교해 14% 감소한다.


규산질 비료의 메탄 배출 저감계수 등록은 농업인 등이 온실가스 감축을 공식적으로 인정받을 제도적 기반을 마련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 2012년부터 시행된 농업·농촌 자발적 온실가스 감축사업에 활용 시 농가 비용 절감이 가능하다.


이밖에도, 규산질 비료는 쌀 품질 향상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슬래그 주성분인 규소는 벼의 생장 필수 원소이기에 수확량을 10~15% 증대시키고, 쌀의 식감과 풍미를 향상시키는 것으로 보고됐다.

저작권자 © 농업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