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문

'회문'은 지난 2019년 전라북도 순창군과 서울대 이석하 교수팀이 공동연구로 개발한 품종이다.  


회문의 특징으로는 기존의 콩 품종과 비교해 콩 꼬투리가 맺히는 높이가 높아 기계수확 시 수확량 손실이 적다는 것이다. 또, 기존 대원콩 품종보다 개화기가 약 8일 빠르며, 마디수 42%, 분지수 16% 정도가 더 많고, 콩 수도 3~4개가 기존 품종보다 많아 포기당 수확량이 33~127%가 높다.

 

 

개화한 이후에도 줄기의 길이 생장을 계속하는 무한형 초형이기 때문에 태풍과 가을장마에 취약하다는 단점이 있으나 지난해 1.2ha 실증재배에서 적기 적심을 통해 모두 해결할 수 있음이 확인됐다. 적심을 통한 측지 발생과 도복 관리에 주의를 기울인다면 회문의 취약점 해결이 가능하다.


순창군은 올해 시범보급사업으로 100농가를 선정해 농가당 2.5kg씩 공급한다. 희망농가는 각 읍면 농업인 상담소에서 콩 재배 영상 교육을 시청한 후 3월 11일까지 재배신청을 하면 된다.

 

대풍2호와 선풍

‘대풍2호’ 와 ‘선풍’은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품종으로 논 재배에 적합하고 다수확을 할 수 있는 장류·두부용 품종이다.


키와 알은 작은 품종에 속하지만 쓰러짐과 꼬투리 터짐에 강하다. 꼬투리 달리는 높이 역시 가 낮지만 빽빽하게 심기로 높이를 높이고 생산량도 늘릴 수 있다.


농진청에 따르면 심는 간격을 70×10cm로, 표준 재배(70×20cm)보다 2배가량 빽빽하게 심었을 때, 줄기 길이가 58cm, 꼬투리 달리는 높이가 7.5cm로 높아졌으며 수량은 10아르당 421kg로 늘었다. 쓰러짐도 없었으나 콩 백 알 무게는 23.8g으로 낮아졌다. 성숙기는 10월 24일이다.

 

 

‘선풍’은 대풍2호에 비해서 키가 크고 알이 굵다. 쓰러짐에 비교적 강한 품종이다. 꼬투리 달리는 높이가 높아 콤바인 수확에 유리하나 꼬투리 터짐이 약간 발생할 수 있다. 키가 크기 때문에 6월 15일 이전에 심거나 비옥한 토양에서 재배할 때는 쓰러짐에 주의하고 순지르기를 하는 것이 좋다.

 

 

 

두루올

‘두루올’은 생육 일수가 100일 내외로 작부체계에 유리한 단기성 콩이다. 종자 100알의 무게가 27.7g으로 대립이고, 쓰러짐에 강하다. 개화기는 7월 26일로 표준품종인 새올콩보다 6일 늦고, 성숙기는 9월22일로 새올콩보다 5일 늦다.


지역검정시험에서는 전국 5개소에서 2012년부터 2014년까지 3년간 실시한 결과 평균 수량은 10a당 247kg으로서 표준품종인 새올콩에 비해 22% 높았다. 조단백질 함량 역시 40.5%로 표준품종인 새올콩보다 낮고, 조지방 함량은 18.0%로 새올콩보다 높다.


하지만 성숙기 꼬투리 터짐에 약하기 때문에 알맞은 시기에 수확해야 한다. 또, 자반병을 예방하기 위해서 적기에 방제해야 한다.

저작권자 © 농업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