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도매시장·도축장 전년 99% 수준 유지”


  농림축산식품부는 가락동농수산물도매시장과 전국 도축장 등 농식품 공급망 핵심 시설이 오미크론 변이로 인한 코로나19 확산 상황에서도 안정적으로 기능을 다하고 있다고 지난 15일 밝혔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이달 1일부터 13일까지 가락시장의 하루 평균 확진자는 전체 종사자의 0.28%인 20.2명, 도축장은 전체 종사자의 0.12%인 27.8명으로 파악됐다.
일부 중도매인 점포(123곳)와 도축장(4곳)의 운영이 일시적으로 중단됐으나, 도매시장 거래물량과 도축장 도축 능력은 모두 전년의 99% 수준으로 유지되고 있다.


농식품부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될 때까지 선제검사, 단속반 운영 등 방역 관리를 빈틈없이 추진할 계획이다.


박순연 농식품부 정책기획관은 “오미크론 변이 확산 속에서도 농식품 공급망은 현재까지 이상 없이 작동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며“유행의 정점이 아직 지나지 않은 만큼 상황을 면밀하게 살필 것” 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농업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