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대형산불 시사점 분석·개선대책 발표
산불 피해 주민위한 심리 치유 프로그램 운영

 

 

 산림청은 지난달 31일 울진 산불 등의 발생 실태와 대비태세에 대한 방안을 발표했다.


울진산불에 대한 대응경과는 강풍으로 인해 대형산불로 확산됐으나 다행히 인명피해 없이 산림 2만1000ha, 주택 322채와 농업시설 281동 등 피해가 잠정적으로 집계됐다.


이번 진화를 위해 산림청 진화헬기는 물론 경북과 강원을 제외한 다른 지방 자치단체, 국방부, 소방청, 경찰청 등 여러 부처 소속 헬기 821대와 진화인력 7만1527명을 투입했다.


또, 진화과정은 역대 최장시간인 213시간에도 불구하고 신속하게 진화자원을 총동원하고 역할 분담이 잘 이루어지는 등 부처협업 체계가 순조롭게 가동됐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지난해보다 산불이 2배 상당 이른 시기에 발생해 진화자원 부족으로 인한 산림 등 피해가 확대된 것은 개선해야 할 점으로 나타났다. 이에 산림청은 산림분야에 대한 복구로 올해는 2차 피해예방을 위한 응급복구에 중점을 두고 내년에는 산림생태계 회복 목적의 항국복구로 나누워 실시할 계획이다.


아울러, 동해안 지역에 대한 단기대책인 산불대응 긴급 조치사항으로 4월에는 강풍이 많기 때문에 작은 불씨 하나가 대형산불로 확산될 소지가 있어 선제적 산불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산림청 헬기는 조기 정비를 통해 가동률을 높이고 지자체의 임차헬기 비용도 지원한다. 군·경찰 등에는‘밤비버킷’을 제공한다. 여기에다 산불발생 초기 현장은 시장·군수가 직접 지휘하도록 했다.


이밖에 대형 산불을 대비 공중·특수진화대 광역단위 투입, 산불 장기화 대비 산림조합·영림단 활용, 진화자원 동원 범위를 확대, 드론산불진화대 운영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한편, 산림청은 피해 주민의 위로와 정신적 외상 극복 등을 위해 국가트라우마센터와 함께 산림치유와 연계한 심리지원 활동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이를 위해 전국에 소재한 15개의 치유의 숲과 국립산림치유원 등 산림복지시설에 입장과 숙박, 식사 및 산림치유 프로그램 이용을 지원한다. 

저작권자 © 농업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