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배기간 150일로, 심는 간격은 25cm
올해 씨고구마 7톤 생산, 보급 계획

 

 농촌진흥청은 최근 고구마 심는 시기를 맞아 상품성을 높일 수 있는 신품종 ‘소담미’ 재배 요령을 소개했다.


소담미는 자줏빛 빨강색 껍질에 진한 노란색 육색을 지닌 고구마로 순 한 주당 달리는 개수가 많아 재배기간을 150일로 늘리고 심는 간격을 25cm로 하면 상품성 있는 고구마를 많이 생산할 수 있다. 


소담미는 재배기간을 기존 130일보다 20일 많은 150일로 늘리면 고구마(50g 이상) 수량이 26% 증가한다. 그 중 소비자가 선호하는 상품성 높은 고구마(150~250g) 수량은 51% 증가한다. 또, 150일 재배했을 때 외래품종 ‘베니하루카’보다 수량이 많으며 저장 중에도 단맛이 강해지고 육질이 부드러워지는 특성이 있다. 

 

 

아울러, 쪘을 때 감미도가 19.1로 높아져 16.6인 베니하루카보다 단맛이 강하고 육질이 부드럽다. 수확 후 이듬해 7월까지 9개월 이상 장기 저장을 해도 부패율이 거의 없다. 


한편, 농진청은 국내 고구마 품종의 점유율을 높이기 위해 기능성과 재배안정성이 우수한 고구마 품종을 지속적으로 개발·보급하고 있다. 국내 고구마 품종 점유율은 2016년 14.9%에 불과했으나 2020년에는 37.1%로 2.5배 가까이 높아졌다. 2025년에는 50%까지 높일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신속히 보급하기 위해 올해 강원도, 충청북도, 충청남도, 전라북도 4개 농업기술원과 공동으로 신품종 이용촉진사업을 추진해 씨고구마 7톤을 생산, 보급할 계획이다. 


또한, 한국농업기술진흥원과 시군농업기술센터를 통해 바이러스 무병묘도 75만 주 이상 생산해 보급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바이오에너지작물연구소 송연상 소장은“소담미는 적정 재배기간이 다소 긴 편이지만 저장성이 좋아 시장가격이 높은 시기에 맞춰 출하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면서 소담미 품종이 농가에 신속히 보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농업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