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해 생산된 쌀 12만6천톤을 시장격리키로 결정하고, 지난 6일 세부 매입계획을 공고했다. 농식품부는 이에 앞서 쌀 시장 안정을 위해 지난해 초과생산량 가운데 20만톤을 매입했으며, 이번에 잔여 물량을 추가로 매입하기로 했다.


매입 대상 쌀은 농가와 농협, 민간 산지유통업체(RPC)가 보유한 2021년산 벼이며, 매입은 공개경쟁입찰 방식으로 이뤄진다. 입찰 한도는 최소 20톤, 최대 1천톤이다. 입찰은 농협‘인터넷 조곡 공매시스템’을 통해 진행된다. 매입 참여를 희망하는 농가는 시·군 내 지역농협과 협의한 뒤 해당 농협을 통해 입찰에 참여하면 된다.


농식품부는 입찰 준비 과정을 거쳐 이달 16일 입찰을 진행하고 매입 검사 후 인수를 완료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농업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