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서 체중 1,000kg이 넘는 ‘슈퍼 한우’3마리가 한 농가에서 동시에 나와 화제다.
지난 17일 제주 서귀포시축협에 따르면 서귀포시 남원읍에 있는 제주한우사랑농장(대표 강태백)에서 생산된 슈퍼 한우 3마리가 지난 9일 제주축협공판장에 출하됐다. 

보통 한우의 체중은 650~700kg인데 비해 이번에 출하된 슈퍼한우는 각각 1천86㎏, 1천44㎏, 965㎏이다. 도체중은 평균 640㎏, 육질 등급은‘1++’, 근내지방도는‘9’, 육량 등급은 A 또는 B를 기록했다.

정산 가격은 1마리당 평균 1천756만원으로, 모두 5천268만원이 지급됐다. 일반 한우에 비해 500만~600만원 가량 비싸다. 슈퍼한우는 통상 약 45개월 이상 비육하는데, 이번에 출하된 이들 슈퍼한우 3마리는 40개월 만에 출하됐다.

저작권자 © 농업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