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온·강풍 영향…전용 약제 살포 방제
아미노산·마그네슘 살포로 세력 회복

 

 

 

올봄 고온과 강풍으로 복숭아 주요병해인 ‘세균구멍병’ 확산이 예상됨에 따라 복숭아 농가들의 적극적인 예방과 방제 노력이 필요하다는 주문이다.


강원도농업기술원에 따르면 복숭아 개화기인 4월 중순부터 고온이 지속 되면서 복숭아나무 세력이 떨어지고, 전년도 세균구멍병이 발생한 과원의 경우 이병지가 많아 감염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복숭아 세균구멍병은 잎의 기공 또는 바람에 의해 발생하는 잎의 작은 상처 등을 통해 침입해 발병되고, 감염된 잎이 2차 전염원이 되어 잎과 과실로 계속 전염된다.


전염된 잎과 과실에는 수침상의 반점이 점자 확대되면서 갈색으로 변하고, 잎과 과실에 구멍이 생겨 상품 가치를 떨어뜨린다.


수세가 떨어지는 과원에서는 아미노산, 마그네슘 등 엽면살포 등을 통해 세력을 올려주고, 세균구멍병 방제 약제를 사용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강원농기원 문명선 기술보급과장은 “지난해 세균구멍병이 일부 지역에서 발생해 상품성 저하와 수량감소로 이어졌다” 면서 “경각심을 갖고 복숭아 세균구멍병을 비롯한 병해충 방제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 달라” 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농업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