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품 수량 16.1% 증가…식감 등 시장성 합격

농촌진흥청은 파프리카를 1년 내내 안정적으로 생산하기 위한 고온기 파프리카의 ‘뿌리 냉방’ 효과를 과학적으로 검증했다. 


파프리카는 밤 온도가 최소 18도 이상 유지돼야 하고, 생육단계에 따라 양분과 수분 관리가 필요해 시설에서 토양 또는 수경으로 재배한다.


여름철 온실 내부 기온이 35도 이상 오르면 꽃가루 활력이 떨어져 정상적으로 열매가 달리지 않고 햇빛에 데는 피해나 배꼽이 썩는 현상이 많이 발생한다. 이런 문제로 평지의 농가 대부분이 6∼8월 파프리카를 재배하지 못하는 생산 공백기가 생겨 8∼10월 국내 유통 또는 수출 물량이 부족한 실정이다.


이에 연구진은 국내에서 많이 재배하는 국산품종 라온레드를 비롯해 수입품종인 나가노, 올라운더, 나란지를 고온기 평지 온실에 심고‘뿌리 냉방 기술’을 적용해 생산성과 품질을 분석했다. 


방법은 뿌리 냉방을 위해 배지 안에 냉수관을 설치한 뒤, 냉난방장치로 물 온도를 20~21도 만들어 이 물을 순환시키는 방식으로 24시간 공급했다. 배지는 통기성과 물 빠짐이 좋은 펄라이트를 이용했다.


그 결과, 고온기 맑은 날 뿌리 냉방을 적용한 배지의 온도는 19∼23도 사이로, 뿌리 냉방을 하지 않은 배지 온도인 21∼28도 보다 평균 2.8도, 최대 5.7도가 낮았다.


또, 뿌리 냉방을 한 파프리카는 뿌리 냉방을 하지 않은 대조구보다 평균 상품 수량이 16.1% 증가했다. 식물 1주당 열매 무게는 15.1%, 식물 1주당 열매 수는 16.4% 유의하게 증가했다.


단단함도 뿌리 냉방을 한 파프리카는 대조구보다 평균 5.7% 유의하게 높았다. 품종별로는 나가노 품종이 9.4%, 올라운더 품종이 7.7% 높았다.


시장성 평가에서는 뿌리 냉방 기술을 적용한 파프리카는 고랭지에서 생산한 파프리카와 식감·색깔·경도 면에서 큰 차이가 없었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채소과 이우문 과장은 “이번 연구는 은색 차광막을 치거나 온실 전체를 냉방하는 기존 방법 대신 뿌리 쪽 부분 냉방 효과를 검증하고 파프리카의 연중 생산 가능성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며 “고온기에 펄라이트, 뿌리 냉방 기술을 활용하면 내수 유통, 수출 물량이 부족한 8∼10월에도 품질 좋은 파프리카를 생산할 수 있을 것” 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농업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