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농사 노동력 절감, 수확량은 향상
세종·청주·충주 등 52곳 시범 도입

 

 

 

벼재배 초기 서너 번 방제하는 대신 모판 육모 때 약제 물주기 1회로 끝내는‘그로모어’ 농법이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노동력 절감과 수확량 향상이라는 이점 덕에 충북지역의 경우 올해 쉰 곳 넘게 시범 도입한 것으로 파악됐다.


신젠타코리아는 원자재 가격 급등과 일손 부족 등으로 효율적인 농법에 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자사와 전라남도농업기술원이 공동 개발한 벼 모판 관주 처리 신기술 농법 ‘그로모어’가 충북지역에서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고 알렸다.


신젠타코리아와 충북도에 따르면 올해 충북지역에서 그로모어 농법을 도입한 시범포는 세종, 청주, 충주, 보은, 옥천 등 52곳으로 지난해 20곳에 견줘 배 이상 늘었다.


그로모어는 모판 상태일 때부터 모내기 후 3∼4회 방제처리를 하는 관행농법과 달리 모판 1회 관주 처리를 통해 후기 병해충까지 방제함으로써 노동력 절감은 물론 수확량 증가와 품질향상까지 얻을 수 있는 농법으로 알려졌다.


실제 충북지역에서 그로모어 프로그램을 운영한 한 농업인은 “모판에 한 번 약제 처리 이후 약 100일간 방제 효과가 유지됐다” 라며 “기존 방제법과 비교해 수확량이 10에서 15% 정도 증가하고, 약제비용 등을 포함한 경영비 총액이 40% 가까이 줄었다” 라고 했다.


신젠타코리아는 지난해에 저온성 해충의 방제가 중요한 중북부지역을 중심으로 기존 그로모어에 쓰던 살충제‘미네토스타’대신‘미네토듀오’를 사용하는 ‘그로모어 미네토듀오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미네토듀오는 벼물바구미, 먹노린재 같은 저온성 해충 방제에 탁월한 효과를 보이는 종합살충제다.


신젠타코리아 박진보 대표는 “지역별 환경에 최적화한 맞춤형 그로모어 프로그램을 제안하고 퍼트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라며 “최근 자잿값 급등과 농업노동력 부족 등으로 힘겨운 상황에서 그로모어가 농업인의 부담을 줄이고 소득을 늘릴 수 있는 대안이길 바란다” 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농업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