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속된 가뭄에 잎마름 속도 빨라져 
마늘양파연구소, 조기 수확 당부

 

 

 5월 내내 가뭄이 지속 되어 마늘·양파의 잎마름 진행 속도가 빨라짐에 따라 충청북도농업기술원 마늘양파연구소가 수확 작업을 앞당겨 실시해 줄 것을 당부했다. 


마늘양파연구소에 따르면 충북도내 마늘·양파 주산지의 올해 5월 강우량은 2.4~2.6mm로 평년에 비해 7.0~7.9mm 적었으며 평균기온은 0.4~0.8℃ 높았다. 5월은 생장 단계에서 구(마늘·양파 통)가 커지는 시기로 토양수분이 충분해야 원활한 구 비대로 수량을 높일 수 있다.


강우량이 적어지면 마늘쫑 발생률이 낮고 병 발생은 감소 되나 잎줄기 마름 속도가 빨라지게 되어 시기를 앞당겨 수확을 해야 한다. 보통 마늘·양파의 수확 적기는 전체 잎줄기가 절반 이상(50~70%)이 말랐을 때이다. 수확 적기보다 시기가 빠르면 구 비대가 덜되어 수량이 감소하고 미숙구를 수확하게 되어 저장성이 떨어지게 된다. 적기보다 늦어질 경우는 수확 이후에 통이 터지는 열구의 발생이 많아져 비상품 마늘이 증가하게 된다.


구 비대가 장기간 서서히 이루어져야 품질 좋은 완숙된 마늘을 생산할 수가 있다. 잎마름 속도가 빨라지는 만큼 구비대 기간이 단축되어 마늘 크기가 작게 되고 수량이 감소하게 된다.


마늘양파연구소 정재현 팀장은 “올해는 평년에 비해 수확 적기가 5~10일 앞당겨질 것으로 판단되기에 관수량이 적고 마늘쫑 비율이 적은 밭일수록 더욱 빨리 수확해야 한다”며“지상부가 마른 상태에서 비를 맞게 되면 구가 썩을 염려가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농업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