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 자외선 차단과 수분관리 등 당부


농촌진흥청은 올여름 장마와 불볕더위에 대비해 포도, 복숭아 등 과수원의 토양과 재배관리 요령을 제시했다.


과도한 토양수분 조건에 민감한 복숭아나무는 3일 이상 물에 잠기게 되면 잎이 일찍 떨어지고 뿌리가 썩으며, 6일 이상 물에 잠기면 나무가 죽게 되므로 물을 빨리 빼줘야 한다.    기존 연구에서는 3일 동안 물에 잠긴 복숭아나무는 이듬해 열매 수량이 48%가량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토양과 과실의 수분이 증가해 복숭아, 포도 열매터짐 현상이 많이 발생할 수 있어 나무 밑에 풀을 재배하거나 필름 등을 덮어 수분 변화를 줄여주고 열매를 적정 수준에 맞춰 솎아준다. 이미 터진 열매는 병원균 포자에 감염되기 쉬워 빨리 제거한다. 


포도 1송이당 알맞은 포도알 수는‘캠벨얼리’75∼80알,‘거봉’과‘샤인머스켓’은 37∼39알(500g)이다. 


장마와 집중호우 기간이 지나고 강한 햇볕과 고온이 지속되면 열매 표면이 햇볕에 데는 피해가 발생하기 쉽다. 이때 수분이 부족하면 정상적인 열매보다 피해를 더 크게 볼 수 있다. 


일소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생육기 물 부족 등 수분 스트레스를 받지 않도록 토양수분 관리를 철저히 하고, 열매가 너무 많이 달리지 않도록 장마 전 열매 양을 조절해 나무 세력을 안정시킨다.


열매가 강한 직사광선을 받지 않도록 지나친 가지치기를 자제하고, 일부 웃자란 가지를 이용해 과실을 가려주는 한편, 열매가 많이 달린 가지는 늘어지지 않도록 끈으로 묶어준다.


바깥 온도가 31도 이상일 때는 미세살수 장치 등을 이용해 1시간에 그루당 7리터(1.5톤/10a) 이하의 물을 뿌려 나무 주변 온도를 낮춰주고, 7~8월에는 탄산칼슘을 3~4회 뿌리거나 차광률이 17∼20%인 차광망을 설치해 직사광선과 자외선을 줄여준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과수과 전지혜 과장은 “장마 동안 집중호우가 예보되면 물 빠지는 길을 정비하고 비가 그친 후에는 물을 최대한 빨리 빼주는 등 과수원 관리에 최선을 다해 주길 바란다” 고 말했다.
     
 

저작권자 © 농업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