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전까지 보완 안하면 과태료 부과


농림축산식품부는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에 대비해 전국 가금 농장의 방역 실태를 점검한 결과 미흡 사항이 다수 확인돼 시정명령을 내리고 이행계획서를 제출토록 했다고 지난달 24일 밝혔다.


농식품부와 지방자치단체는 지난 5월부터 전국 가금농가 3천310곳에 대한 방역실태를 점검했다.
점검결과, 가금농가 387곳이 전실, 울타리, 방역실 관리가 미흡한 것으로 판정됐다.


방역 미흡 사례 가운데‘전실 관리 미흡’사례가 가장 많았다. 전실은 축사로 들어가기 전에 신발을 갈아신거나 손을 씻는 시설로서, 가축 사육시설과 차단된 공간으로 설치해야 하고 내부는 오염구역과 청결구역을 철저하게 구분해야 한다.


이 외에도 울타리, 폐쇄회로 텔레비전(CCTV), 방역실, 차량 소독시설 등의 관리 미흡 사항이 확인됐다.


농식품부는 시정명령을 받은 농가가 이행 기간(2개월) 내에 미흡 사항을 보완하지 않을 경우 가축전염병 예방법에 따라 과태료를 부과하는 등 엄정하게 조치할 방침이다.


박정훈 농식품부 방역정책국장은 “올 겨울철 AI 발생을 예방하려면 10월 전까지 미흡한 방역 시설을 보완해야 한다” 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농업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