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속 출뢰성 우수한 딸기 ‘논산17호’
증실률 높은 프라지아 ‘충남F-10호’

 

 

 

충남을 대표할 딸기와 프리지아 신품종이 선정돼 농가 보급을 앞두고 있다. 
충청남도농업기술원은 지난달 24일 ‘제1차 종자위원회’를 열고, 올해 상반기 연구사업을 통해 육성한 딸기 1계통, 프리지아 2계통에 대한 신품종 출원 요건 심의를 거쳐 2작목 3계통을 최종 선발했다고 밝혔다.


충남농기원에 따르면 이번에 선발된 딸기 육성계통 ‘논산17호’ 는 촉성적응 품종으로 연속 출뢰성이 우수하다.


1화방 개화기와 첫 수확일도 하이베리 품종보다 빠르며, 안토시아닌 농도도 17.2mg%로 하이베리보다 48% 높은 특성을 가지고 있다.


프리지아 육성계통‘충남F-10호’는 노란색의 겹꽃으로 향기가 매우 강하고, 원구당 자구수는 9.2개로 증식률이 높은 것이 특징이다. 


‘충남F-11호’는 분홍색의 겹꽃으로 중만생 품종이며, 잎 모자이크 증상이 없고, 자구의 충실도가 좋은 특성을 가지고 있다. 기존 품종대비 품질이 우수한 해당 3계통은 국립종자원에 품종보호 출원을 거쳐 추후 통상실시를 통해 농가에 보급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농업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