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kg당 357원 예상…수입건초 보다 54% 저렴
수분 함량 균일 등 국산 풀사료 경쟁력 커질 듯

 

 

 농촌진흥청이 국내 건초 제조 현장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열풍이용 건초생산 시스템을 개발했다. 


풀사료는 소 등 반추가축에 꼭 필요한 먹이이고, 그중 건초는 저장과 유통, 가축 급여가 편리해 축산농가에서 선호한다. 건초는 수분 함량이 20% 미만인 풀사료로 자연조건에서 4일 이상 말려야 만들 수 있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겨울 사료작물을 주로 논에 재배하고 있는데 풀사료 수확 이후 곧바로 모내기가 이어진다. 


또한 5월 전국 평균 강우 일수는 16일로 비가 자주 내린다. 이러한 이유로 풀사료 생산량의 약 79%를 수분함량 20% 이상인 담근 먹이로 이용하고 있다. 


국산 풀사료의 불균일한 수분 함량은 축산농가의 주요 불편사항으로 작용해 수입 건초의 수요를 증가시켰다. 국내에서 소비되는 풀사료의 약 17.3%(90만 톤)를 미국, 호주 등에서 건초로 수입하고 있다. 최근 건초 생산국의 잦은 기상 이변과 물류 공급망 차질은 가격 상승으로 이어져 축산농가의 생산비 상승 원인이 되고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은 뜨거운 바람으로 건초를 만드는 열풍이용 건초생산 시스템을 개발했으며, 관련 기술 3건을 특허출원했다.


개발 시스템은 해체절단, 열풍건조, 압축포장 등 3단계 공정을 거쳐 시간당 400kg 정도의 건초를 생산할 수 있다. 건초의 수분 함량은 농가의 필요에 따라 조절할 수 있으며, 10~15㎏ 단위로 압축 포장이 가능해 유통과 가축 급여의 편의성을 높였다. 또한 열원은 가스, 전기, 목재 압축연료, 우분고체 연료, 폐열 중에서 여건에 맞게 선택할 수 있다. 


국내 사료작물 중 생산량이 가장 많은 이탈리안 라이그라스를 열풍 건조해 생산한 건초의 추정가격은 1kg당 약 357원 정도이며 주요 수입 건초인 티머시의 소비자 가격 1kg당 773원보다 54% 정도 저렴하다. 


또한 열풍 건조로 만든 건초는 수분 함량이 균일해, 가격과 품질 면에서 국산 풀사료의 경쟁력 제고가 기대된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박범영 원장은 “‘열풍이용 건초생산 시스템’이 풀사료 생산 경영체와 유통센터를 중심으로 보급이 확산된다면, 비싸고 수급이 불안한 수입 건초를 대체할 수 있다”면서“국산 풀사료의 품질 향상과 규격화로 국내 축산업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농업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