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지역 착과수 평년대비 5개 감소

 

 

경상북도농업기술원은 경북 북부지역 152개 고추 농가를 대상으로 실시한 생육후기 8월 작황조사 결과, 생육은 부진하고 바이러스나 담배나방 등의 발생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수확이 끝날 때까지 철저한 관리를 당부했다.


이번 조사에서 주당 착과수는 40개로 평년대비 5개, 전년대비 2개가 감소했으며, 주당 분지수 또한 평년대비 1.0개 감소한 10.7개였다.


또한, 5월, 6월은 기온상승 및 가뭄의 영향으로 고추 생육해충의 발생이 많았으며 7월, 8월은 고온·다습한 환경으로 착과수가 감소하고 바이러스가 확산된 것으로 나타났다.


바이러스 발병도는 평균 4.1로 평년대비 1.0, 전년대비 1.6 증가했다.
특히 5월부터 7월까지 바이러스를 감염시키는 진딧물, 총채벌레 발생이 많아져 오이모자이크바이러스와 토마토반점위조바이러스 발생이 증가했다.


바이러스를 감염시키는 진딧물, 총채벌레의 피해증상은 잎과 줄기가 괴사하고, 불량과 등을 발생시켜서 수량이 줄어든다.


담배나방 피해도 발생비율 2.1%로 평년대비 1.2%, 전년대비 1.9% 증가했다.
담배나방은 수확이 끝날 때까지 고추를 가해하므로 농약안전사용기준을 확인해 10일 간격으로 지속적인 약제 살포가 필요하다.


신용습 경상북도농업기술원장은“작물의 바이러스병 피해를 줄이기 위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바이러스를 감염시키는 진딧물, 총채벌레를 철저히 방제 할 수 있도록 농가지도를 강화 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농업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